뉴스 > 스포츠

류현진-오타니 맞대결 무산될 듯…에인절스 선발라인업서 제외

기사입력 2019-06-11 09:06


역투하는 류현진…`7이닝 무실점` [AP = 연합뉴스]
↑ 역투하는 류현진…`7이닝 무실점` [AP = 연합뉴스]
한·일 야구팬들의 관심을 모았던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오타니 쇼헤이(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첫 맞대결이 무산 될 것으로 보인다.
에인절스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에인절스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다저스와의 홈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오타니를 제외했다.
오타니는 5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부터 10일 시애틀 매리너스전까지 6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다. 에인절스는 "오타니가 10일 시애틀전 혹은 11일 다저스전 중 하루 휴식할 예정"이라고 밝혔고, 11일 다저스전을 휴식일로 택했다.
하지만 전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오타니가 류현진이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대타로 등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날 에인절스는 토미 라 스텔라(3루수), 마이크 트라우트(중견수), 앨버트 푸홀스(1루수), 케번 스미스(지명타자), 콜 칼훈(우익수), 세사르 푸엘로(좌익수), 조너선 루크로이(포수), 윌프레도 토바(유격수), 루이스 렌히포(2루수)로 라인업을 꾸렸다.
이중 류현진과 상대해 본 타자는 트라우트, 푸홀스,

칼훈, 루크로이 등 4명이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신·구 거포 트라우트와 푸홀스에게 매우 강했다. 트라우트는 7타수 무안타, 푸홀스에 9타수 1안타로 류현진에게 완패했다.
칼훈은 류현진을 상대로 3타수 1안타를 쳤고, 루크로이는 6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