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봉준호 '기생충' 프랑스서 개봉한 한국영화 중 개봉주 최고 성적

기사입력 2019-06-12 09:48 l 최종수정 2019-06-19 10:05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프랑스 관객들도 사로잡았습니다.

오늘(12일) CJ ENM에 따르면 지난 5일 프랑스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9일까지 닷새간 25만 9천 737명의 현지 관객을 동원했습니다. 이는 프랑스에서 개봉한 역대 한국영화 가운데 개봉주 최고 스코어입니다. 종전 개봉주 최고 기록은 같은 봉 감독의 '설국열차'(23만 5천 371명)였습니다.

'기생충'은 같은 날 개봉한 '엑스맨: 다크 피닉스'에 이어 프랑스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습니다. '엑스맨'은 같은 기간 49만 8천명을 불러모았습니다.

'엑스맨: 다크피닉스'는 597개 관에서 개봉해 거둔 성적이지만, '기생충'은 179개 관에서 상영한 결과여서 눈길을 더 끕니다.

CJ ENM 관계자는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기생충'은 이번 주 중 300여개 관에서 확대 상영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중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설국열차'는 최종 약 68만 명을 동원했고, 2위 '취화선'은 31만 명, 3위' 아가씨'는 30만 명, 4위 '부산행'은 27만 명을 각각 불러모은 바 있습니다.

'기생충'은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으면서 개봉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습니다. 프랑스 개봉 이후에는 "봉준호, 그 특유의 다양한 면을 지닌 천재성에 충실하면서도 가족영화 전통에 자신을 적응시켰다"(르 몽드), "익살과 강렬함, 그리고 웅장함이 정교하게 하나로 이어진 이야기. 피할 수 없는 황금종려상"(프리미에르) 등 프랑스 주요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습니다.

고경범 CJ ENM 해외사업부장은 "'기생충'은 프랑스에서 흥행에 성공한 기존 한국영화들과 비교해 첫 주 관객 수가 4~5배에 이르고, 현지 매체와 관객 호평도 잇따라 '설국열차'를 뛰어넘는 흥행 성적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30일 국내 개봉한 '기생충'은 줄곧 박스오피스 1

위를 지키며 개봉 14일째인 12일 누적 관객 수 74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로써 '기생충'은 역대 5월 개봉한 영화 가운데 최다 흥행 기록을 세우게 됐습니다.

종전 최고 흥행 기록은 2011년에 개봉한 '써니'(736만 2천 465)였습니다. 이어 '곡성'(687만 9천 908), '미션 임파서블'(574만 789명) 순이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