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비건, 6·12 미북정상회담 1주년에 안보리 이사국 회동

기사입력 2019-06-13 07:30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6·12 미북 정상회담 1주년인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15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과 비공개 회동을 했다.
이날 회동은 오후 2시 45분께부터 뉴욕 맨해튼 유엔본부 앞에 있는 주유엔 미국대표부에서 약 1시간 30분에 걸쳐 이뤄졌다.
회동에 참석한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받았다고 밝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와 김 위원장이 12일 판문점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보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한 것을 언급하며 "긍정적 시그널로 본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대표는 그러나 회동 후 취재진의

질문에 "얘기할 것이 아무것도 없다"면서 일체 언급을 피했다.
이날 회동에서 전반적인 현황을 얘기하는 과정에서 대북제재에 대한 얘기도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에는 벳쇼 고로 주유엔 일본대사도 참석했으며, 중국과 러시아에서는 차석대사급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