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국무부 "북한 인도적 상황 우려…현시점서 지원 계획은 없어"

기사입력 2019-06-13 09:52 l 최종수정 2019-06-20 10:05

미국 국무부는 현 시점에서 북한에 대한 직접적인 인도적 지원 계획은 없다고 현지시간으로 12일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미 정부의 대북제재로 인도지원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일부 구호단체들의 지적과 관련한 입장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북한 주민의 안녕과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도 "미 정부는 현 시점에서 북한에 대한 직접적인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북한 정권이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우선시하는 선택을 한 결과"라고 부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미국의 정책은 엄격한 제재 이행으로 인해 북한에 대한 적법한 인도적 지원이 방해받지 않도록 보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미국의 강화된 제재 조치가 대북 인도지원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그는 "미국은 유엔 1718 위원회(대북제재위원회)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대북 지원(물자) 전달을 위한 면제와 허가 요청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면서 "인도지원 단체들이 구호활동의 접근과 감시에 대한 국제 기준을 충족하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핀란드의 민간단체인 핀란드개발협력기구(FIDA)는 지난 10일 성명을

통해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 움직임에 따른 어려움으로 오는 2021년까지 진행키로 했던 대북 의료 및 식량 지원 활동 등을 중단하게 됐다고 밝히면서, 특히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의 조치로 국제금융거래가 불가능해졌다고 언급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