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 내일 현충원서 엄수

기사입력 2019-06-13 11:15 l 최종수정 2019-06-20 12:05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내일(14일) 오전 9시 30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1시간여 동안 엄수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오늘(13일) 이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여사님의 생애에 대한 국민적 평가가 추모 열기로 나타나고 있다"며, "그런 취지에서 사회장 추모식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내일(14일)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드린 다음 운구 행렬이 동교동 사저를 거쳐 오전 9시 30분 국립현충원에 도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사회로 진행되는 추모식에서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사를,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김상근 목사 등이 추모사를 낭독할 예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도 낭독됩니다.

장례위원회는 이후 이 여사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을 상영하고, 상주와 유족, 장례위원과 내빈이 차례로 헌화·분향한 뒤 유족 대표가 인사하는 순서로 추모식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추모식은 일반 국민 누구에게나 공개되며, 추모식 이후 묘역에서 열리는 안장 예배에는 유족과 장례위원만 참석합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이번 장례 절차는 과거 어머니와 사회 활동을 같이하셨던 분들, 어머니와 뜻을 같이하신 많은 분이 함께 참여해 사회장으로 치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특정 정당이나 단체가 주도하는 행사가 아니라 많은 국민이 사회 각계각층에서 참여해 만드는 행사로 이해해달라"고 부연했습니다.

한편, 김 의장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 전달에 대해 "북측에서 조문단이 오기를 바랐던 것은 막혔던 남북대화를 다시 시작하는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그렇게 되면 돌아가신 어머니께서 우리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북측에서도 여러 가지 정치외교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있었을 것이고, 저희가 십분 이해한다"며 "김 위원장이 김여정 부부장을 통해 좋은 내용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주신 것은 최대한의 예우를 갖춘 것으로 생각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