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유정, 의붓아들 장례식 참석 안했다…경찰 "다양한 가능성 수사"

기사입력 2019-06-13 13:52 l 최종수정 2019-06-20 14:05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36살 고유정이 의문사한 의붓아들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의문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고 씨의 재혼 남편 38살 A 씨가 전처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 지난 3월 2일 숨진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중에 있으며 조만간 제주로 건너와 고 씨를 직접 조사할 예정이라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고 씨의 의붓아들인 B 군은 제주 친가에서 지내다가 숨지기 이틀 전인 지난 2월 28일 청주로 왔습니다. 고 씨 부부는 B 군을 함께 키우기로 합의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B 군은 아버지와 함께 자다 침대위에서 숨졌고 경찰은 당시 질식사로 추정했으나 타살혐의점은 찾지 못했습니다.

B 군은 사망 직후 제주에서 장례를 치렀으며 고 씨는 B 군의 장례와 발인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문제로 재혼한 남편 A 씨는 고 씨에게 "왜 힘들 때 곁에 있어 주지 않느냐"며 화를 냈고 A 씨 집안 등 주변에서도 "의붓아들이지만 너무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 씨가 왜 의붓아들 장례식 때 참석하지 않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해당 사건을 수사중인 청주상당경찰서는 조만간 제주로 건너와 고 씨를 상대로 직접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고 씨에 대한 조사는 제주지검과 협의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며 "고 씨의 의붓아들 사망원인에 대해 고의와 과실, 단순 변사 등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B 군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습니다.

B 군의 몸에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었으며, 약물이나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B 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 씨 부부뿐이었습니다.

고 씨는 "아들과 다른 방에서 잤으며, 왜 숨졌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숨진 당일 오전 10시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B 군은 이미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