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심상정, 당대표 출마 선언…"총선 승리로 집권의 길 열겠다"

기사입력 2019-06-13 14:13 l 최종수정 2019-06-13 14:20

정의당 심상정 의원 / 사진=연합뉴스
↑ 정의당 심상정 의원 /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오늘(13일) "총선 승리로 집권의 길을 열겠다"며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심 의원은 오늘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가 되어 내년 총선에서 기필코 승리하겠다"며 "당 역량을 총화해 30년 낡은 기득권 양당정치 시대를 끝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심 의원은 출마 선언문에서 "정의당은 더 이상 '작지만 강한 정당'으로 머물러 있을 수 없고, '크고 강한 정당'으로 발돋움해야 한다"며 "지역구 국회의원을 대폭 늘려 '비례 정당' 한계를 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소정당 시대를 마감하고 유력정당의 새 시대를 열고, 유능한 진보정치 황금세대를 일구어서 집권 대안 정당의 길을 열어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심 의원은 총선 승리를 위한 혁신 방안에 대해 "공직 후보 선출 방식에 당원뿐만 아니라 지지자와 국민이 참여하는 개방형 경선제도를 도입하겠다"며 "총선 후보 공모로 자격과 실력을 갖춘 인재를 발굴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또한 "유능한 경제 정당이 되어 집권의 길을 열고, 청년 정치인을 발굴하고 육성해 정권교체를 넘어 정치교체를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심 의원은 기자회견 말미에 "오늘 아침 영원한 동지 고(故) 노회찬 전 대표를 뵙고 왔다"며 "촛불혁명을 완수하는 집권 정당을 향해 당당히 국민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승자독식의 선거제도가 바뀌면 양당 체제는 바로 무너질 것이고 정의당은 교섭단체 이상의 유력 정당으로 발돋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선거"라며 "수구와 진보 정치 세력의 한판 대결로 자유한국당의 부활이냐, 정의당의 약진이냐를 두고 판가름이 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기득권에 안주해

온 민주당은 한국당의 부활을 막을 수 없다"며 "정의당이 승리해야 한국당을 퇴출시키고 과감한 개혁을 견인 할 수 있는 만큼 대표가 됐을 때 가장 중요한 소명이 바로 총선 승리"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정의당은 오는 19∼20일 후보등록을 한 뒤 다음 달 8∼13일 투표를 진행, 투표 마감 당일 선거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