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홍콩 시위대-경찰 `최루탄` 충돌로 70여명 부상

기사입력 2019-06-13 14:22


12일 홍콩 입법회(의회) 건물 주변에서 경찰이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가스를 발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12일 홍콩 입법회(의회) 건물 주변에서 경찰이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가스를 발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홍콩에서 발생한 도심 시위에 경찰이 물대포와 고무탄, 최루탄 등으로 맞서며 수십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보건당국은 전날 발생한 도심 시위로 7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2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부상자의 연령은 15세에서 66세까지 다양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시위대이지만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과 시위를 취재하던 언론인 중에도 부상자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의 한 방송국 차량 운전기사가 시위 현장을 지켜보던 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가슴을 맞아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일도 발생했다.
전날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은 입법회와 정부청사 건물을 둘러싸고 '범죄인 인도 법안' 저지시위를 벌였다. 이들이 입법회 출입구를 봉쇄한 영향 등으로 당초 예정됐던 법안 2차 심의가 연기됐다.
전날 입법회 건물을 둘러싼 시위대가 해산하지 않자 경찰은 오후 4시 무렵부터 물대포와 최루탄, 고무탄, 최루액(페퍼 스프레이) 등 온갖 수단을 동원해 시위대 해산에 나섰다.
홍콩 역사상 시위대 해산에 경찰이 고무탄을 사용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입법회 건물 내에서 최루가스와 연막탄을 사용한 것도 최초다.
스테판 로 홍콩 경무처장은 전날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면서 "시위대는 날카로운 금속 막대를 사용하고 벽돌을 경찰에 던졌는데, 이는 매우 위험하며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전날 대체로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던 시위를 경찰이 '과잉 진압'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전날 시위에서는 경찰이 쓰러진 시위대에게 곤봉을 마구 휘두르며 구타하는 모습이 사진에 찍혔으며, 일부 시위대는 땅바닥에 쓰러져 얼굴에서 피를

계속 흘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경찰이 평화 시위를 벌이는 사람들에게 최루탄, 최루액, 고무탄 등을 사용한 것은 과잉 진압으로, 심각한 부상이나 심지어 사망을 초래할 수 있다"며 "홍콩 경찰의 과잉진입이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