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신조어 `쥴링`도 등장…美의회, 전자담배 `쥴` 조사 착수

기사입력 2019-06-13 14:38


전자담배 `쥴`. [사진 출처=연합뉴스]
↑ 전자담배 `쥴`. [사진 출처=연합뉴스]
미국 의회가 1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전자담배 '쥴'(Juul)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하원 감독개혁위원회 경제·소비자정책소위 위원장인 라자 크리슈나무시(민주·일리노이) 의원은 쥴을 만드는 쥴랩스의 최고경영자(CEO) 케빈 번스에게 최근 보낸 서한에서 쥴이 청소년 사이에 불고 있는 전자담배 인기의 "주된 원인"이라 지적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크리슈나무시 의원은 "니코틴 함량이 높은 쥴이 (청소년들의) 중독을 부추기고 있으며, 미국에서 쥴을 자주 쓰는 아이들이 중독 치료를 받게 된다는 보도에 대해 극도로 걱정이 된다"며 "미국 청소년의 안전과 건강은 파는 물건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번스 CEO에게 쥴의 마케팅 전략·광고 관련 기록과 쥴이 미성년자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사내 분석자료를 포함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했다.
쥴 측은 이 서한을 받은 뒤 조사에 협조하겠다면서 "청소년 전자담배 흡연에 대한 위원회의 우려에 공감하며, 우리가 이에 대해 벌이고 있는 적극적인 대응과 관련된 정보를 나눌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에서는 청소년 사이에서 쥴 등의 전자담배 흡연이 심각한 수준에 달했다는 비판과 관련 규제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현재 미국 전자담배 시장의 70% 이상을 장악한 쥴은 특히 10대 사이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FDA 등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중고등학생들은 360만명이 넘었다.
쥴을 핀다는 의미의 '쥴링'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청소년들은 USB처럼 생긴 쥴의 '귀엽고 세련된' 디자인과 다양한 풍미 등을 인기 요소로 꼽는다.
쥴 때문에

청소년 전자담배 흡연이 심각해졌다는 비판을 받자 쥴 측은 지난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닫으며 온라인 마케팅을 축소하고, 주요 소매점에서 향이 나는 일부 제품의 판매를 일시 중지한 바 있다. 하지만 이에 따라 잠시 줄었던 매출은 다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