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쌍용차, `티볼리` 글로벌 판매 30만대 돌파

기사입력 2019-06-13 15:01


쌍용자동차 인기 차종인 티볼리가 2015년 출시 이후 4년만에 글로벌 30만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기본형(약 2000만원)을 기준으로 6조원에 이르는 매출 효자역할을 한 것이다.
쌍용자동차(대표 예병태)는 13일 "티볼리가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지난 5월 글로벌 판매 30만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5년 1월 출시한 티볼리는 첫 해 6만3693대가 판매된 후 내수·수출이 꾸준히 확대됐다. 2017년 10월 글로벌 판매 20만대를 돌파한 뒤 1년 7개월만에 다시 30만대를 돌파하며 쌍용차 단일 차종으로 최단기간 판매기록을 경신했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출시 당시 독창적인 디자인과 높은 상품성, 뛰어난 주행성능이 소비자들에게 확인되면서 레저와 일상 모두를 만족시키는 대표 차종으로 떠올랐다"라며 "세단보다 넉넉한 내부 공간과 가격경쟁력도 티볼리의 가치를 높여온 요소"라고 강조했다.
회사는 최근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해 추가로 상품성을 향상시킨 '베리 뉴 티볼리'(사진)를 선보였다.
신규 개발한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이 쌍용차 최초로 적용돼 주행의 즐거움을 더했다.
또 대시보드 중앙에 태블릿 타입으로 센터페시아를 혁신하는 등 동급 최초의 디지털 인터페이스를 확보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예병

태 쌍용차 사장은 "티볼리는 소형 SUV 시장의 성장뿐 아니라 쌍용차의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만들어 왔다"며 "소비자와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는 제품혁신과 마케팅 노력을 통해 소형 SUV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티볼리의 명성을 앞으로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