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쌀 소비 연평균 1.9% 줄어든다"…아침 거르거나 밥 대신 빵으로

기사입력 2019-06-13 16:15 l 최종수정 2019-06-20 17:05


남아도는 쌀이 농업계의 문제로 떠오른 지 오래지만, 앞으로 쌀 소비가 더욱 줄어들어 매해 수십만t이 과잉 생산되리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오늘(13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쌀 생산과 소비를 분석한 결과 1인당 쌀 소비량은 앞으로 10년간 연평균 1.9%씩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일본과 대만의 소비량 추이를 참고한 전망 결과는 연평균 1.3% 감소, 세대·연령 효과를 고려한 결과는 연평균 1.8% 감소로 각각 전망됐습니다.

농경연은 "1980년부터 본격적으로 감소하기 시작한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지금도 감소 기조가 유지되고 있다"며 "1인당 쌀 소비량은 1970년 136.4㎏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이후 1980년부터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진은 쌀 소비 감소 원인으로 아침밥을 꼽았습니다. 점심·저녁의 쌀 소비량 감소율은 3%대에 그쳤지만, 아침 소비량 감소율은 6.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이는 아침 식사를 아예 거르거나, 챙겨 먹더라도 쌀 대신 다른 먹거리를 찾는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특히 10∼40대 아침 쌀 소비량 감소율은 점심·저녁의 2배 이상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가공용 쌀 소비가 연평균 3%씩 늘어나고 있어 전체 쌀 소비량 감소세를 그나마 완화했습니다.

농경연은 "앞으로도 연평균 10만∼28만t의 쌀 과잉생산 기조가 지

속할 것"이라며 "벼 재배면적 감축과 쌀 소비량 확대가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변동직불제의 쌀 생산 연계성을 제거하고, 작물 간 직불금 차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논·밭 통합운영이 필요하다"며 "품종 개발 등을 통해 수요가 확대되는 가공용 쌀 수요에 부응하고, 가루용 쌀 등 신규 수요도 만들어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