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의당 당권 경쟁 심상정·양경규 '2파전'…다음 달 13일 새 대표 선출

기사입력 2019-06-13 16:24 l 최종수정 2019-06-20 17:05


정의당의 차기 당권경쟁이 심상정 의원과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간 '2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입니다.

심 의원과 양 전 부위원장은 오늘(13일) 오전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 당권에 도전하겠다고 공식 선언했습니다.

심 의원은 "당 대표가 되어 총선 승리로 집권의 길을 열겠다"며 "당 역량을 총화해 30년 낡은 기득권 양당정치 시대를 끝내겠다"고 밝혔습니다.

3선인 심 의원은 정의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지냈으며, 정의당 후보로 지난 2017년 대선에 출마했습니다. 현재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습니다.


한편 양 전 부위원장은 "당 운영 방식의 과감한 전환이 필요하다. 소수의 유력 정치인이 아닌 당원 중심의 소통하는 리더십을 만들어 가겠다"며 심 의원에 도전장을 냈습니다.

양 전 부위원장은 공공연맹 공동위원장, 민주노총 부위원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오늘 출사표를 던진 두 사람과 함께 당 대표 후보군으로 함께 거론되던 홍용표 디지털소통위원장은 고심 끝에 출마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따라서 이번 선거는 심 의원과 양 전 부위원장 간의 양자 구도

로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의당은 어제 당 대표와 부대표, 전국위원, 당대회 대의원을 동시에 선출하기 위한 선거 공고를 했으며, 오는 19∼20일 후보등록을 받은 뒤 다음 달 8∼13일 당원 투표를 진행합니다.

정의당은 투표 마감일인 다음 달 13일 오후 6시 새롭게 선출된 당 대표를 비롯해 선거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