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미래형 선박·수소 에너지 협력 강화

기사입력 2019-06-13 17:07 l 최종수정 2019-06-20 18:05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오늘(13일) 오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경제교류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노르웨이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양국이 전통적으로 조선·해양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했음을 평가하면서, 이를 바탕으로 향후 친환경 및 자율운항 선박 개발 등 미래형 선박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더불어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 협력 MOU'를 체결하고, 이를 계기로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활용·저장에 대한 기술개발과 정책교류를 확대하는 등 수소경제 실현에 매진하자는데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아울러 두 정상은 과학기술·방산·대기 분야 연구 등으로 협력의 폭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으며, 지속가능한 해양환경 보존과 북극 보존을 위한 연구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교역 부문에 있어서도 두 정상은 2006년 한- EFTA(유럽자유무역연합) 간 자유무역협정(FTA)가 발효된 후 양국 교역이 급증하고 있는 점을 환영했으며, 양국이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를 바탕으로 교역 규모를 늘려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국가 간 협력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한 북유럽의 경험과 지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과 대기 분야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이는 한국의 미세먼지 대책 수립에서도 활용될 수 있으리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문 대통령과 솔베르그 총리는 또 한국 정부의 '포용국가 건설'과 노르웨이의 '지속가능한 복지국가 건설'이라는 정책 비전이 일맥상통한다는데 견해를 같이하고, 복지 분야에서 양국 간 정책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맥락에서 양국은 '한-노르웨이 사회보장협정'에 서명해 양국 파견 근로자의 연금수급권 보호 체계를 강화하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정상회담 종료 후 양국 정상 임석 하에 사회보장협정,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력 MOU가 서명됐으며, 이와 별도로 이번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계기로 북극 관련 협력 MOU 5건, 조선해양분야 MOU 7건 등 총 16건의 문건이 체결됐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늘 정상회담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 및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에 관해 설명하고, 노르웨이 정부의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에 사의를 표했습니다.

앞서 노르웨이는 지난해 4월 27일과 9월 19일 두 차례에 걸쳐 1·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환영의 입장을 밝혔고, 솔베르그 총리는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때 방한하기도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

급에 대해 솔베르그 총리는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하면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에 대한 기여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노르웨이는 1973년 이래 북한과의 외교 관계를 지속 유지해오고 있으며, 현재는 주한 노르웨이 대사관이 북한을 겸임해 관할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