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회삿돈으로 선산 조성한 혐의(배임)로 박삼구 전 금호그룹 회장 검찰넘겨져

기사입력 2019-06-13 17:10


회삿돈으로 선산 주변을 명당으로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임직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3일 "업무상 배임 혐의로 박 전 회장과 그룹 및 계열사 임직원 등 6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송치된 사람은 박 전 회장과 그룹 고위 임원 1명, 전 임원 1명, 계열사 사장 2명, 계열사 직원 1명이다.
이들은 2013년 여름부터 2014년 말까지 회사 자금 15억원을 들여 전남 나주시 소재 박 전 회장 일가의 선산 맞은편 석산 2곳을 매입하고 가꾼 혐의다.
금호그룹 건물관리를 담당하던 계열사는 2013년 채석장으로 쓰이던 석산을 11억6000만원에 매입했다.
이 계열사는 개발과 골재 생산 목적으로 석산을 사들였지만 수억원을

들여 산 능선을 채우고 조경수를 심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시인했으나 박 전 회장 일가가 아닌 회사를 위해 풍수지리 차원에서 선산 앞 무너진 공간을 복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회장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안 = 박진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