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1100조 부동자금, 혁신기업으로 들어가야

기사입력 2019-06-13 17:57

◆ 2019 자본시장 대토론회 ◆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은 "국내 부동자금 규모가 1100조원에 달한다. 이 자금이 혁신기업으로 들어가 산업자본화함으로써 건전한 선순환이 이뤄지는 것이 자본시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 회장은 13일 서울 여의도 교직원공제회에서 진행된 '2019 매경 자본시장 대토론회'에서 "대한민국이 혁신을 이뤄내려면 무엇보다도 자본시장의 역할이 중요하다. 기술 하나만으로 스타트업을 시작해 벤처기업으로 성장하고 글로벌 기업으로까지 나아갈 수 있는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회장은 그러면서 "그러나 우리 자본시장 현실이 크게 밝지는 않다. 코스피는 2000선을 간신히 지키고 있고, 우리 자본시장이 투자자 관심 밖으로 밀려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도 된다"며 "자본시장을 되살려야 혁신성장을 이룰 수 있고 한국 경제 성장도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자본시장 대토론회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민주당 자본시장활성화특별위원회 위원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차성수 교직원공제회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여기에 국내 증권사·자산운용사 주요 경영진과 공제회 최고투자책임자(CIO)들도 참석했으며, 행사장은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청중으로 가득 찼다.
최종구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정부가 주식시장 자체를 상승시킬 수 없고, 국외 요인에 대해 영향을 끼칠 여력도 거의 없다. 정부는 시장이 원활히 작동하도록 제도적 기반 강화에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혁신기업이 자본시장

을 통해 보다 쉽게 자본을 조달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또 최 위원장은 "안전자산보다 모험 투자가 우대되도록 과세 체계를 개편하겠다. 기업 부담이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 있지만 회계 개혁은 자본시장 도약을 위해 필요한 과제인 만큼 기업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석환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