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연구비만 축내는 대학논문집…결국은 학생들이 낸 등록금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19-06-14 07:00 l 최종수정 2019-06-14 07:38

【 앵커멘트 】
부산의 한 대학총장이 마치 복사한 거처럼 논문을 표절했다는 소식, 얼마 전 전해 드렸죠.
모두 대학 내부논문집에 버젓이 실어놓고 꼬박꼬박 연구비를 타 갔는데, 말이 논문집이지 표절해도 모를 정도로 검증은 허술했습니다.
박상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표절 논란에 휩싸인 총장의 논문 2편은 각각 2010년과 2014년 대학논문집에 실렸습니다.

표절 검사 프로그램으로 확인한 표절률이 80%가 넘었지만 걸러지지 않은 이유가 있었습니다.

▶ 인터뷰(☎) : 해당 대학 교수
- "2015년 이전에는 (논문)심사 자체가 없었어요. 그런 부분이 잘못된 거죠."

그런데 그 이후에도 크게 달라진 건 없습니다.

2016년 한 교수가 쓴 논문 역시 표절률이 80%를 넘어 해당 교수도 표절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심사 자체가 유명무실하다는 방증입니다.

▶ 인터뷰(☎) : 다른 대학 교수
- "자체 논문심사위원이 있거든요. 누가 (심사) 하겠어요? 외부에서 거의 안 하거든요. 패스, 패스, 패스가 되는 거예요."

내부 논문 1편당 연구비 100만 원은 결국 학생들이 낸 등록금이지만 교육부 감시도 받지 않습니다.

▶ 인터뷰(☎) : 교육부 관계자
- "부처나 부처에 준하는 전문기관에서 돈을 지원받아서 연구했던 거에 대해서만 저희가 관여할 수 있고요."

대학 측은 뒤늦게 표절률이 35%를 넘지 않도록 강화된 규정을 마련했지만, 이 역시 학생들의 졸업논문보다 허술하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이경규 VJ
영상편집 : 양성훈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