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고 이희호 여사 오늘 발인…'사회장'으로 엄수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19-06-14 08:00 l 최종수정 2019-06-14 13:36

【 앵커멘트 】
지난 10일 세상을 떠난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가 오늘(14일) 각계각층 인사와 시민 2천여 명이 참여하는 '사회장'으로 엄수됩니다.
지금 이 여사가 다녔던 서울 창천교회에서 장례 예배가 진행 중이라고 하는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창훈 기자!


【 기자 】
고 이희호 여사와 유가족은 오전 6시 반 빈소가 차려졌던 신촌 세브란스 병원을 출발해 이곳 신촌 창천교회에 도착했습니다.

이 여사가 52년간 몸담으며 장로를 지내기도 한 곳인데, 7시 시작된 장례 예배가 예정대로 열리고 있습니다.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의 추도사로 시작되는 오늘 예배에선 장례위 상임고문인 문희상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등이 조사를 낭독합니다.

약 1시간 20분 동안 진행되는 예배를 마치면 이 여사는 자신이 살았던 동교동 사저에 들러 마지막 작별 인사를 건넬 예정입니다.


【 앵커멘트 】
영부인의 장례를 사회장으로 치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하는데, 추모식이 열리는 서울 현충원에는 언제쯤 도착하나요.


【 기자 】
교통상황에 따라 조금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오전 9시 반쯤이면 운구 행렬은 추모식이 열리는 서울 현충원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영부인의 장례를 사회장으로 치르는 건 이번이 처음인데, 아들 홍걸 씨는 "특정 정당이나 단체가 주도하는 행사가 아니라 많은 분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행사"라며 취지를 전했습니다.

실제로 일반 국민에게 공개돼 원하는 사람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데요.

추모식에선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를 대표해 조사를,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5당 대표가 추모사를 낭독할 예정입니다.

그제(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의문도 이 자리에서 대신 낭독됩니다.

1시간가량 걸리는 추모식까지 모두 마치면, 이 여사는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남편인 고 김대중 전 대통령 곁에서 영면에 들게 됩니다.

지금까지 신촌 창천교회 앞에서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이동학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