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딸 친구 성추행하고 화장실 몰카 설치한 목사…항소심도 징역 1년

기사입력 2019-06-14 08:50 l 최종수정 2019-06-14 08:53

신도이자 자신의 딸 친구를 성추행하고 신체를 몰래 촬영한 50대 목사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청주지법 형사항소1부(이형걸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목사 52살 A 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어제(13일)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합의하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의 판결이 무겁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는 2017년 7월 청주시 흥덕구 자신의 집에서 화장실 칫솔 통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자신의 딸 친구이자 교회 신도인 B 씨를 촬영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B 씨는 이사 하느라 A 씨의 집에 사흘가량 머물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의 범행은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한 B 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자신의 신체를 만졌다는 B 씨의 진술을 확보, 성추행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A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습니다. 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5년 취업제한을 명령했습니다.

A 씨는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했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