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4만년 전 추정 '늑대머리' 시베리아서 발견…'이빨·털 생생'

기사입력 2019-06-14 10:06 l 최종수정 2019-06-14 10:10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4만년 전 추정 늑대 머리 /사진=연합뉴스
↑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4만년 전 추정 늑대 머리 /사진=연합뉴스

러시아 시베리아에서 약 4만 년 전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늑대 머리가 발견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현지 언론을 인용해 현지시간으로 13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 북동부 야쿠티아 지역에 사는 한 주민은 작년 여름 북극권 한계선 인근 치레흐티아강 제방에서 절단된 늑대 머리를 발견했습니다.

이 늑대 머리는 시베리아의 강추위 속에 털, 이빨, 뇌, 안면 세포 조직까지 폐사 당시 그대로 보존돼 있었다고 합니다.

야쿠티아의 과학아카데미 측은 발견된 늑대 머리를 넘겨받아 샘플 조직과 사망 연대 측정 관련 데이터를 해외 유관 기관으로 보냈고, 일본과 스웨덴의 도움을 받아 폐사 시점을 약 4만 년 전으로 확정했습니다.

로이터TV에 제공된 화면을 보면 이 늑대 머리는 현재 지구상에 서식하는 늑대의 것보다 눈에 띄게 큽니다. 털이 수북하게 나 있고 이빨도 눈에 보일 정도로 생생하게 보존됐으나 눈은 빠져 있는 상태입니다.

이 늑대 머리는 4만 년 전 구석기 시대 북극권 시베리아 지역의 동·식물 생태 환경을 파악하는 중요한 사료가 될 것으로 점쳐집니다.

러시아 측은 과학적 연구를 위해 '플라스티네이션'(plastination·인체 또는 사체표본) 과정을 거쳐 늑대 머리를 영구 보존할 방침입니다.

부패를 막고자 사체 내의 물과 지방을 모두 제거하고 실리콘 등과 같은 화학 성분을 채워 넣는 방식입니다.

야크티아 과학아카데미 한 관계자는 "화학적 수단에 의한 사체 보존 방식으로 털이 빠지는 것을 방지하고 사체가 얼지 않게 해 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4만년 전 추정 늑대 머리 /사진=연합뉴스
↑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4만년 전 추정 늑대 머리 /사진=연합뉴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