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6월 14일은 `키스데이`…`상술의 날 vs 소소한 재미`

기사입력 2019-06-14 10:14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6월 14일 '키스데이'를 맞아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기업의 상술일 뿐'이라는 비판 의견과 '소소한 재미'라는 긍정적인 의견이 엇갈린다.
1990년대부터 유행하기 시작한 'OO데이'는 매달 14일 주변인들과 의미에 맞는 선물을 주고받거나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하는 문화현상으로 자리잡았다.
대표적으로 2월과 3월 각 14일에는 연인과 초콜릿(2월 14일, 밸런타인데이)과 사탕(3월 14일, 화이트데이)을 주고 받는 날로 자리잡았다. 이 밖에도 연인이 없는 사람들이 서로를 위로하는 의미로 자장면을 함께 먹는 4월의 블랙데이도 있다.
그러나 매월 14일이 기념일로 굳어진 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각종 'OO데이'의 유래가 관련 업

계의 마케팅에서 시작됐다는 설이 유력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기업들의 상술에 지나치게 휘둘리고 있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이와 달리 매달 찾아오는 기념일을 계기로 주변 사람들과 함께 기념하며 소소한 재미를 나누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는 주장도 있다.
[디지털뉴스국 이영석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