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선수 상습 성추행' 검도 국가대표 전 감독 항소심서도 실형

기사입력 2019-06-14 10:41 l 최종수정 2019-06-21 11:05


자신이 지도하던 선수들을 상습적으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검도 국가대표 감독이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항소3부(이민수 부장판사)는 오늘(14일) 55살 박 모 씨의 항소심 공판에서 징역 1년 8개월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제한 명령을 선고했습니다.

박 씨는 세계선수권 검도 국가대표 감독을 지낸 2017년 10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20대 여성 선수 10명에게 '자세를 교정해준다'는 등의 명목으로 총 19차례 추행한 혐의(상습강제추행)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박 씨는 지도를 명목으로 수시로 선수들의 신체에 손을 댔고, 따로 불러내서 신체 접촉을 하거나 "이건 아닌 것 같다"고 저항하는데도 입을 맞추는 등 추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피해자들은 박 씨가 수차례 검도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고 대한검도회 내에서도 영향력이 있어 그의 요구를 쉽게 거부하거나 항의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이 느꼈을 모욕감, 정신적 고통을 생각하면 엄히 처벌하는 게 맞다"면서도 "다만 피고인이 일부 피해자와 합의한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올해 1월 1심에서 징역 2년 및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 5년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제한 명령을 선고받았으나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