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홍콩, 16일 `송환법` 반대 100만명 `검은 대행진` 시위 예고

기사입력 2019-06-14 11:31


지난 9일 홍콩 시민 100만 명이 참여한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에 이어 16일에도 100만 명 이상이 참여하는 저지 시위가 열릴 것이라고 홍콩 범민주 진영이 밝혔다.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시위를 주도한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일요일인 오는 16일 홍콩 도심에서 대규모 시위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간인권전선은 16일 시위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 12일 입법회 인근 시위에 대한 경찰의 과잉 진압 사과,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의 사퇴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강력하게 반대한다. 지난 9일에는 주최 측 추산 103만 명의 홍콩 시민이 역대 최대 규모의 반대 시위를 벌였다.
'검은 대행진'으로 이름 붙여진 16일 시위에서는 홍콩 시민들이 오후 2시 30분 검은 옷을 입고 빅토리아 공원에 모여 정부청사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홍콩 시민의 분노 표출에 놀란 친중파 의원들이 법안 심의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며, 7월로 법안 심의를 미룰 가능성도 있다고 SCMP가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당초 앤드루 렁 입법회 의장은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 2차 심의에 이어 61시간의 토론 시간을 갖고 오는 20일 3차 심의와 표결에 들어간다는 일정을 제시했었다.
그러나 12일 홍콩 시민 수만 명이 입법회 건물을 둘러싸고 저지 시위를 벌이자 2차 심의를 연기했다.
홍콩에서는 1997년 이후 매년 주권반환일인 7월 1일 많게는 수십만 명이 참여하는 민주화 요구 시위가 벌어지기 때문에, 홍콩 정부는 당초 7월 1일 이전에 범죄인 인도 처리를 마치려고 서둘렀었다.
입법회는 7월 중순 여름 휴회에 들어가기 때문에 7월 초순까지 법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가을 회기 때 법안이 다시 제출돼야 한다.
일부

친중파 의원은 입법회 건물 밖에서 법안 심의를 벌이는 것을 검토했지만, 이는 시민들의 분노를 더욱 부채질할 우려가 있다. 홍콩 시민의 대규모 저지 시위로 범죄인 인도 법안 처리가 지연되자 중국 중앙정부도 당황하고 있으며, 특히 대만 대선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