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산서도 김제동 강연료 논란…시 "많고 적음 판단 어려워"

기사입력 2019-06-14 14:42

방송인 김제동 씨 /사진=연합뉴스
↑ 방송인 김제동 씨 /사진=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 씨의 고액 강연료 논란이 대전과 충남 기초자치단체 곳곳에서 잇따라 제기되고 있습니다.

장기승 충남 아산시의원은 오늘(14일) "김제동씨가 2017년 아산시에서 강연을 두 차례 하고 강연료로 총 2천700만원을 받아 갔다"고 주장했습니다.

장 의원은 "당시 시장은 현재 청와대 정무비서관인 복기왕 시장"이라며 "정치적 코드가 맞는 연예인을 데려와 고액 강연료를 준 것으로 받아들일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장 의원에 따르면 김 씨는 제56회 성웅 아산 이순신 축제가 열린 2017년 4월 29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90분 동안 온양온천역 광장 주 무대에서 강연하고 1천500만원을 받았습니다.

같은 해 11월 16일 오후 6시 30분 경찰대 대강당에서 열린 '아산 보육 교직원 한마음대회'에서도 1천200만원을 받고 강연했습니다.

아산시는 김 씨가 단순한 강연을 한 게 아니라 일종의 공연을 하고 출연료를 받은 것이어서 통상적인 강연료 수준에서 액수가 많다 적다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시 관계자는 "2017년 4월 축제 당시 '김제동 이야기 콘서트'라는 프로그램이 있었고, 출연료로 1천500만원을 지급했다"며 "실내행사·강연이라면 액수가 다소 많다고 할 수 있겠지만, 야외 축제 프로그램에 대해 대가로 지급한 것이라서 많다거나 적다거나 판단하기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관계자도 "2017년 11월 행사는 어린이집 원장님들을 모셔다 1년을 결산하고 격려하는 행사로, 김씨가 단순히 강연한 게 아니라 토크콘서트 형식의 '공연'을 한 것"이라며 "단순 강연료가 아닌 공연에 대한 대가여서 많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김 씨는 충남 논산시와 대전 대덕구에서도 강연료 액수 문제로 논란이 됐습니다.

논산시가 2년 전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 때 김씨의 90분 강연에 1천620만원을 지급했다는 것입니다. 시는 2014년에도 김 씨를 초청해 1천만원을 강연료로 지급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지난 12일 성명을 내 "개념 연예인의 1분당 강연료는 18만원(최저시급은 1분당 1

40원)이며, 1회 강연료가 대학 강사 연봉을 웃돈다"며 "좌 편향 인사 고액 초청 강연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황명선 논산시장은 시민께 석고대죄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대전 대덕구도 1천550만원을 주기로 하고 김제동 씨를 초청해 15일 한남대 성지관에서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 아카데미' 토크콘서트를 열 예정이었으나 반대 여론에 밀려 취소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