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원, 홍상수 감독 이혼 청구 기각…"유책 배우자는 이혼 청구 못해"

기사입력 2019-06-14 15:11 l 최종수정 2019-06-14 15:15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 사진=연합뉴스
↑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 사진=연합뉴스

홍상수 영화감독이 아내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홍 감독이 혼인 파탄에 책임이 있는 만큼 이혼소송을 제기할 수 없다고 봤습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2단독 김성진 판사는 오늘(14일) 홍 감독이 아내 A 씨를 상대로 낸 이혼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홍 감독이 2016년 이혼조정을 신청한 지 2년 7개월 만에 나온 법적 결론입니다.

김 판사는 "홍 씨와 A 씨의 혼인 관계가 파탄에 이르기는 했으나 그 주된 책임이 홍 씨에게 있다"며 "우리 판례는 유책 배우자의 이혼 청구를 원칙적으로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법원 판례는 혼인 파탄에 주된 책임이 있는 배우자는 원칙적으로 그 파탄 사유를 들어 이혼을 청구할 수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상대 배우자도 혼인을 계속할 의사가 없거나 이혼 청구자의 유책성을 상쇄할 정도로 상대 배우자와 자녀에 대한 보호와 배려가 이뤄진 경우 등은 예외적으로 유책 배우자의 이혼 청구가 허용됩니다.

김 판사는 이런 기존 판례에 비춰봤을 때 두 사람의 경우는 '예외적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습니다.

김 판사는 "A 씨가 오기나 보복적 감정에서 이혼에 응하지 않고 있거나, 홍 씨가 그 유책성을 상쇄할 정도로 A 씨와 자녀의 정신적 고통에 대해 충분히 배려했다고 볼 만한 특별한 사정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즉 A 씨는 이혼할 의사가 없어 보이고, 홍 감독은 배우 김민희 씨와의 불륜설 이후 아내와 자녀가 입었을 상처를 치유하려고 노력하지 않았다고 본 것입니다.

홍 감독은 법원의 판단에 불복해 조만간 항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홍 감독은 김민희 씨와 불륜설이 불거진 뒤인 2016년 11월 초 법원에 아내 A 씨를 상대로 이혼조정을 신청했습니다.

당시 법원은 A 씨에게 조정신청서와 조정절차 안내서를 2차례 보냈지만, 사실상 A 씨가 서류 수령을 거부해 조정이 무산됐습니다.



홍 감독은 그러자 같은 해 12월 20일 정식 이혼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듬해 12월 첫 재판이 열렸지만 A 씨는 법정에 나오지 않았고 대리인 역시 선임하지 않는 등 '무대응' 전략을 썼습니다.

이후 A 씨가 소송대리인을 선임하면서 다시 조정절차를 밟았지만 한 차례 조정기일만 열렸을 뿐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