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두언 "홍문종의 대거 탈당 주장…말도 안 되는 이야기"

기사입력 2019-06-14 16:42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정두언 전 의원은 14일 한국당 탈당 의사를 내비친 홍문종 의원을 향해 "어차피 공천을 못 받는 분"이라고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홍 의원은 사학재단 금품 문제 때문에 재판을 받고 있다. 당헌 당규상 윤리위원회를 열어 당원권 정지가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가을께 40∼50명의 현역 의원이 탈당에 동조할 것'이라는 홍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그는 "공천에서 탈락한 사람 몇 명은 가겠지만 신당이든 대한애국당이든 지역구에서 당선될 확률은 거의 없다. 그러니까 40∼50명이 가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지금 다른 당으로 (가서) 정치를 계속할 생각인 것 같은데 한 사람의 말에 너무 많은 의미를 부여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내년 총선과 관련해서는 "황교안 대표가 결단을 내릴 시간이 올 것 같다.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인적 혁신을 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에는 공천 파동부터 시작해 국정농단, 탄핵 사태까지 간신 역할을 한 많은 사람들이 그대로 있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의 '내년 총선 서울 종로 출마설'에 대해서는 "여러 리스크를 고려해 비례대표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