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종이는 플라스틱 대체재" 제지협회, `종이의 날` 기념식 개최

기사입력 2019-06-14 16:58


14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회 종이의 날' 기념식에 주요 제지회사 대표들이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순호 홍원제지 사장, 권육상 페이퍼코리아 사장, 이상훈...
↑ 14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회 종이의 날' 기념식에 주요 제지회사 대표들이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순호 홍원제지 사장, 권육상 페이퍼코리아 사장, 이상훈 한솔제지 사장, 김영식 태림페이퍼 사장, 김석만 한국제지연합회 회장, 제경희 산업통상자원부 과장, 최현수 깨끗한나라 사장, 이제...
한국제지연합회는 종이의 날을 이틀 앞둔 14일 오전 11시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제3회 종이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한국제지연합회를 비롯해 서울경인지류도매업협동조합, 한국골판지포장산업협동조합,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한국제지원료재생업협동조합, 한국지대공업협동조합, 한국펄프·종이공학회 등 7개 단체가 공동 개최했으며, 주요 제지회사 대표, 정부 관계자 등 총 140여 명이 참석했다. 제지산업발전 유공자에 대한 포상, 기념 이벤트 입상작 발표, 초청강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김석만 제지연합회장(무림페이퍼 대표)은 "종이가 2000여 년 전 발명된 이래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건 대체불가능한 편의성 뿐만 아니라 인간친화적인 소재로 다양한 활용성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 존재감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종이가 산림을 파괴한다는 그릇된 인식을 바로잡고 부단한 기술개발로 플라스틱 폐해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대체재로 가치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제지연합회 등은 기계식 종이를 최초 양산한 1902년 6월16일을 '종이의 날'로 제정해 매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권한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