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조서에 비아이 '공범' 적시?…서로 안 했다는 서울-경기 경찰

윤길환 기자l기사입력 2019-06-14 19:31 l 최종수정 2019-06-14 20:20

【 앵커멘트 】
3년 전 마약 사건에서 경찰 조서에 비아이가 공범으로 적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는데요.
당시 사건을 맡았던 경기 경찰은 물론, 한 모 씨의 다른 사건을 수사한 서울 경찰은 한사코 이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윤길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모 씨 측은 지난 2016년, 마약 혐의로 조사를 받을 당시 경찰이 비아이를 공범으로 지목했다고 주장합니다.

경찰 조서엔 비아이의 실명, 소속과 함께 공범이라는 글자가 적혀 있었다고 말합니다.

▶ 스탠딩 : 윤길환 / 기자
- "하지만 사건을 담당했던 용인동부경찰서와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한 씨의 조서에 비아이가 공범이란 말이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경기 경찰 관계자는 조서에 비아이가 공범이라고 적힌 건 서울지방경찰청의 수사 기록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 씨는 2016년 재판 기간 중에도 그룹 빅뱅의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게 적발돼 서울 경찰의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사건을 조사하던 경찰이 한 씨의 과거 수사 내용을 경기 경찰에 물었고, 이후 어떤 이유에서인지 조서에 비아이가 공범이라고 적시됐다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서울 경찰 측은 조서에 비아이란 이름은 아예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한 씨 측이 공익신고한 내용에는 '비아이 공범 적시' 부분이 포함됐다고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윤길환입니다.

영상취재 :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기자 섬네일

윤길환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윤길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