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北 평화는 핵 아닌 대화로…서로의 체제 보장돼야"

기사입력 2019-06-14 19:31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은 핵무기가 아닌 대화"라고 말했습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수도 스톡홀름 시내에 있는 의회 제2의사당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신뢰'라는 주제로 한 연설에서 "평화는 평화로운 방법으로만 실현될 수 있다. 그것이 대화"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는 한국으로서도 마찬가지"라며 "남북 간의 평화를 궁극적으로 지켜주는 것은 군사력이 아닌 대화"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남북 국민 간의 신뢰, 대화에 대한 신뢰, 국제사회의 신뢰 등 남북이 서로 가져야 할 세 가지 신뢰를 제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이틀 전 '국민을 위한 평화'라는 '오슬로 구상'을 내놓은 데 이어 신뢰·대화의 중요성을 화두로 꺼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로의 체제는 존중돼야 하고 보장받아야 한다"며 "그것이 평화를 위한 첫 번째이며 변할 수 없는 전제"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누구도 북한의 체제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이 서로 다른 체제를 인정하면서 평화를 추구해야 한다는 의미이지만, 미국도 북한 체제 보장에 적극성을 보이라는 뜻을 내포한 것으로도 읽힙니다. 북한이 대화의 길로 나선다면 체제를 보장하겠다는 한미의 교감을 시사한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신뢰는 상호적이어야 하며, 그것이 대화의 전제다. 한국 국민도 북한과의 대화를 신뢰해야 한다"며 "대화를 불신하는 사람들이 평화를 더디게 만들며, 대화만이 평화에 이르는 길임을 남북한 모두 신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완전한 핵 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때까지 양자·다자 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며 "다른 한편으로는 남북이 합의한 교류협력 사업의 이행을 통해 안으로부터의 평화를 만들어 증명해야 한다"고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이라며 "제재 해제는 물론 북한의 안전도 국제적으로 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국제사회의 신뢰 회복을 위해 북한과 함께 변함없이 노력하겠다"며 "남북 간 합의를 통해 한국이 한 약속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더욱 굳건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국민 간 신뢰해야 한다"며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통한 대화는 이미 여러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다. 평범한 평화가 쌓이면 적대는 사라지고 남북 국민 모두 평화를 지지하게 되고, 그것이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스웨덴은 개발 기술이 있었지만, 핵무기 보유를 포기했다"며 "새로운 전쟁의 위협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핵무장보다 평화적인 군축을 제시하고 실천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의 오늘을 만든 힘은 신뢰"라며 "세계가 궁극적으로 '평화를 통한 번영'을 선택할 것이라는 신뢰였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핵확산방지 활동, 최고 수준의 공적개발원조(ODA) 등을 통해 스웨덴은 자신의 신뢰를 실천하고 있다"며 "지금 세계는 스웨덴을 따라 서로에 대한 신뢰를 키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스웨덴은 서울·평양·판문점에 3개의 공식 대표부를 둔 세계에서 유일한 나라"라며 "북한 역시 스웨덴의 중립성·공정함에 신뢰를 보여준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스웨덴의 길을 믿는다"며 "한반도 역시 신뢰를 통해 평화를 만들고 평화를 통해 신뢰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겨울은 힘들었지만 이제 여름이 오고 땅은 우리가 똑바로 걷기를 원한다'는 스웨덴 국민시인이자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트란스트뢰메르의 시를 인용하며 "한반도에 따뜻한 계절이 오고 있다. 우리는 국제사회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언제나 똑바로 한반도 평화를 향해 걸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