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르노삼성 임단협 최종 타결

기사입력 2019-06-14 22:43 l 최종수정 2019-06-14 22:44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마침내 '2018 임금 및 단체 협상'을 타결지었다.
14일 르노삼성 노사에 따르면 이날 노조 조합원들은 지난 12일 노사 대표가 내놓은 임단협 2차 잠정합의한에 대해 찬반투표를 진행해 과반을 넘긴 74.4%찬성으로 합의안을 통과시켰다.
르노삼성은 지난 2015~2017년까지 3년간 무분규 임단협 타결을 이어왔으나 지난해 노사가 이견을 빚으며 국내 완성차 5사 중 유일하게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 했다.
협상 11개월 째인 지난 5월 노사가 어렵게 1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지만 노조 찬반투표에서 찬성 47.8%, 반대 51.8%라는 예상치 못한 결과로 합의안이 휴지조각이 됐다.
이후 2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하는 과정에서 노조의 무기한 전면파업과 이에 대응한 사측의 부분 직장폐쇄 조치 등 초유의 갈등이 빚어지기도 했다. 타결의 전환점을 마련한 것은 뜻밖에도 생산현장의 근로자들이었다.
노조 집행부의 강경한 파업 지침을 거부하고 무려 70%에 육박하는 부산공장 조합원들이 정상 조업에 임하면서 집행부는 결국 12일 무리한 파업지침을 철회하고 사측과 협상을 재개했다. 이렇게 완성된 2차 합의안은 기본급 유지 보상금, 중식대 보조금 인상, 성과급 지급, 이익 배분제, 성과격려금 등 임금과 근무조건 개선안이 담겼다.
이와 함께 노사 모두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신차 출시와 판매에 협력하기 위해 평화 기간을 갖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했다.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가 나오자 노사는 물론 지역사회에서도 환영의 목소리가 나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조합원 투표가 진행 중이던 이날 "르노삼성 문제의 장기화에 따른 지역경제의 타격에 대해 시민 모두가 우려하고 있다"라며 2차 합의안이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역대 최악의 갈등 끝에 2018 임단협을 매듭지으면서 노사는 그간 저조했던 가동률을 정상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닛산자동차에 공급할 6월 북미 수출용 로그 생산물량 5000여대를 비롯해 최근 사전계약 물량이 늘고 있는 국내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

V) 기반의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인 QM6 제작이 줄줄이 밀려 있는 상황이다.
회사 관계자는 "노사가 대승적 차원에서 한발씩 양보해 타결을 지은 만큼 조속한 공장 정상화로 지역경제와 부품협력사는 물론 고객들에게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이종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