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제동 등 좌파 연예인 견제 가이드라인 있어야"…정보경찰의 민낯

김순철 기자l기사입력 2019-06-15 08:41 l 최종수정 2019-06-15 10:49

【 앵커멘트 】
이명박 정부의 정보경찰이 정부에 비판적인 연예인을 견제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만들자고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방송인 김제동 씨나 김미화 씨의 활동상황이 당시 보고서에 자세히 담겼습니다.
김순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18대 대선을 두 달 앞둔 2012년 10월.

경찰청 정보국은 "소셜테이너 활동, 정부 부담으로 작용 우려'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청와대에 올렸습니다.

정부에 비판적인 연예인 등을 좌파로 규정해 동향을 자세히 담은 겁니다.

예를 들어 이외수 작가는 '트위터를 통해 투표 시간 연장을 요구했다'고 적었고,

방송인 김제동 씨는 '40개 대학을 순회하는 토크콘서트를 진행하며 대선 투표 등을 독려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김미화 씨는 '실천연대가 주최한 대담회 '우리는 왜 유신의 부활을 반대하는가'의 사회를 진행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정보경찰은 이들의 선거 관련 활동을 규제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는 취지로 대책을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달 15일 구속된 강신명 전 청장이 당시 경찰청 정보국장이었습니다.

▶ 인터뷰 : 강신명 / 전 경찰청장 (지난달 15일)
- ("불법 선거 개입 혐의 인정하십니까?)
- "경찰과 저의 입장에 대해서 소상하게 소명드리겠습니다."

정보경찰이 박근혜 청와대의 입맛에 맞게 활용됐던 정황도 파악됐습니다.

"진보단체에 지원되는 국고보조금을 막기 위해 대응 방안을 검토한 문서를 작성해달라"는 요청을 그대로 따른 겁니다.

2016년에는 아예 주요 보수단체의 관심사와 요청 사항을 파악해 지원 방안을 검토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