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외산폰 무덤` 도전장…샤오미 플래그십폰 `미9` 韓 상륙

기사입력 2019-06-15 09:01


샤오미 플래그십 스마트폰 미(Mi)9. [사진제공 = 지모비코리아]
↑ 샤오미 플래그십 스마트폰 미(Mi)9. [사진제공 = 지모비코리아]
샤오미가 플래그십 스마트폰 '미9(Mi9)'으로 한국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샤오미가 '지구상 최고의 LTE 폰'이라고 자칭하는 미9이 외산폰 무덤 한국 시장에서 얼마나 반응할지 주목된다.
업계에 따르면 샤오미는 14일부터 롯데하이마트를 통해 사전 예약을 실시했다. 공식출시는 24일이며 출고가는 64GB 모델이 59만9000원, 128GB 모델은 64만9000원으로 책정됐다. 다만, 미9은 5G가 아닌 LTE폰으로만 출시된다.
샤오미가 국내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샤오미는 지금까지 레드미노트 시리즈 등 중저가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출시해왔다. 하지만 미9을 국내 시장에 출시하며 중저가에 이어 프리미엄까지 라인업을 넓혔다.
단순 가성비로만 치부되면 이미지를 탈피해 고사양과 최신기술을 탑재해 스펙에서도 지지 않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미9은 100만원을 호가하는 국내 플래그십 스마트폰보다 40만원가량 저렴하지만 높은 사양의 스펙이 탑재됐다.
샤오미 측에서도 제품에 대한 자부심을 보였다. 국내 총판 지모비코리아 정승희 대표는 "미9은 지구상에서 출시된 LTE 스마트폰 중에서 최고의 스마트폰"이라며 "지금까지 중저가를 중심으로 한국시장에 선보였지만 '미9'을 시작으로, 한국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도 '메기 효과'를 일으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미9에는 19.5대 9 비율의 6.39인치 화면이 탑재됐다. 디스플레이 하단에는 전작 대비 25% 빠른 인식 속도를 구현하는 지문인식을 지원한다. 잠금 해제 후에는 지문 센서를 통해 QR 코드, 인터넷 검색 등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빠르게 불러올 수 있는 퀵 인터페이스를 사용할 수 있다.
후면 카메라는 4800만화소 메인렌즈 1600만화소 초광각렌즈 1200만화소 망원렌즈까지 트리플(3개) 카메라로 구성돼있다. 샤오미는 미9에 앞서 선보였던 960fps 비디오 촬영 외에도 삼각대 없이 달의 모습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는 슈퍼문 모드를 새롭게 적용했다.
이 밖에 한국에서는 미9 구매 시 무선충전패드를 함께 제공한다. 배터리는 3300mAh로 27와트(W)의 유선 충전과 20W의 무선 충전을 지원한다. 모바일AP는 퀄컴 스냅드래곤 855이 탑재됐

다. 저장용량은 6GB 램에 64·128GB 내장메모리를 갖췄다.
한편 미9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회사 관계자는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에 따른 샤오미의 영향에 대해 "우리는 민영기업이라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우리의 독창적인 비즈니스 모델이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