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피해자 동생 "고유정 재력가 집안…가석방될까 무서워"

기사입력 2019-06-15 10:01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고유정에게 살해된 전 남편 강 모 씨(36) 유족들이 "(고유정이) 돈 많은 재력가 집안이어서 좋은 변호사를 써서 가석방될까 무섭다"며 우려를 표했다.
14일 강 씨의 동생 A 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 여자는 돈 많은 재력가 집안이어서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 년 살다가 (형기의) 3분의 1을 채우고 가석방될까 무섭다"고 말했다.
A 씨는 "크게 세 가지를 원했는데, 피의자 신상공개, 시신 수습, 사형 청구였다"며 "신상 공개 하나는 이뤘다고 생각했는데 정작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려 '셀프 비공개'했다"고 전했다. 이에 A 씨는 "얼굴을 볼 수 없으니 저희가 뭘 이뤘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한 피해자 강 씨는 아들을 계속 그리워했던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A 씨는 "형은 조카와 함께 '노루도 보러 가고, 아쿠아리움도 보러 가야지' 하면서 바람개비를 만들었다"며 "그런데 한 번도 돌려보지도 못하고 떠났다. 아들을 그리워한 게 죄인가"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A 씨는 "형은 아들 장난감과 옷가지, 양말까지 하

나도 안 버렸다"며 "자신은 9900원짜리 옷이나 유행 지난 이월 상품을 가져오면서도 (40만원씩 보내는) 양육비가 우선이었다"고 탄식했다.
고유정은 제주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손괴·은닉)로 긴급체포됐다.
[디지털뉴스국 이영석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