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민연금 '월 200만원 이상' 수령자…작년 1월 1명→올 4월 35명

기사입력 2019-06-15 10:11 l 최종수정 2019-06-15 10:28

국민·공무원·사학·군인 연금 수급자현황 /그래픽=연합뉴스
↑ 국민·공무원·사학·군인 연금 수급자현황 /그래픽=연합뉴스


국민연금 제도가 시행된 지 30년이 지나면서 월 200만원 이상 연금 수급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오늘(15)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올해 4월말 기준으로 연금급여액이 월 200만원이 넘는 수급자는 모두 3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국민연금 월 200만원 수급자는 1988년 국민연금제도 시행 후 30년만인 지난해 1월에 처음 탄생했습니다. 이후 2018년 12월 말 10명으로 증가했고, 올해 1월 22명, 2월 26명, 3월 32명 등으로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국민연금 제도가 점점 자리 잡으면서 수령액이 월 200만원을 넘는 수급자는 계속 늘 것으로 보입니다.

월 200만원은 50대 이상 중고령자가 생각하는 노후 최소생활비를 넘는 수준이어서 고정 수입으로 들어오면 노후생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국민연금연구원의 '중고령자의 경제생활 및 노후준비 실태' 보고서(송현주·임란·황승현·이은영)를 보면, 2017년 기준으로 50대 이상 중고령자는 노후에 기본적인 생활을 할 수 있는 월 최소생활비로 부부는 176만100원, 개인은 약 108만700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월 200만원 이상 국민연금을 받는 수급자가 늘고는 있지만, 공무원연금이나 사학연금, 군인연금 등 다른 직역연금과 비교해서는 수령금액 수준이 낮습니다.

올해 3월 기준 월 연금액별 수급자현황 자료를 보면, 국민연금은 전체 수급자 458만9천665명 중 월 50만원 미만 수급자가 77.5%(355만8천765명)이었습니다.

월 50만원 이상∼월 100만원 미만 80만6천843명(17.5%), 월 100만원 이상∼월 200만원 미만 22만4천25명(4.9%) 등이었습니다. 월 200만원 이상∼월 300만원 미만도 32명에 불과했고, 월 300만원 이상 수급자는 한 명도 없었습니다.

반면, 공무원연금의 경우 퇴직연금 수급자 총 49만5천52명 가운데 월 수급액이 100만원 미만인 사람은 3만5천359명(7.1%)이고, 월 100만원 이상∼월 200만원 미만이 14만3천75명(28.9%), 월 200만원

이상∼월 300만원 미만 19만3천35명(39%), 월 300만원 이상∼월 400만원 미만 11만9천78명(24%), 월 400만원 이상∼월 500만원 미만 4천420명(0.89%) 등이었습니다.

월 500만원 이상을 받는 공무원연금 수급자도 85명이나 됐습니다.

이는 공무원연금의 불입 보험료가 많고 직업의 안정성으로 오랜 기간 가입하기 때문에 생긴 현상입니다. 또 국민연금과 달리 퇴직금이 포함된 점도 영향을 미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