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레이노병 투병’ 조민아 “가족이 곁에 없어 두려웠다, 건강해질 것”(전문)

기사입력 2019-06-17 14:08

‘레이노병 투병’ 조민아 심경 사진=조민아 SNS
↑ ‘레이노병 투병’ 조민아 심경 사진=조민아 SNS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중 팬들의 응원에 고마움을 전했다.

조민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따뜻한 응원을 주고받으며 마음이 조금씩 편해지고 있다”며 “피를 나눈 가족이 곁에 없어 병원에서의 크고 작은 모든 결정들을 혼자 감당해야했던 게 많이 두려웠고 때론 서러웠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이제 전 혼자가 아니다”라며 “이렇게나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고 응원 해주시니 더 이상 외롭지 않다”고 응원을 해주는 이들에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건강의 에너지로 반드시 건강해질 것”이라고 다짐했다.

앞서 조민아는 지난 13일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으며, 누리꾼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았다.

이하 조민아 글 전문.

지난 주말,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따뜻한 응원을 주고받으며 마음이 조금씩 편해지고 있습니다.

피를 나눈 가족이 곁에 없어서 병원에서의 크고 작은 모든 결정들을 스스로하고 혼자 감당해야했던 게 많이 두려웠고 때론 서러웠습니다.

겉모습, 가진 것만 보고 다가왔다가 아픈 내 모습을 보고 도망치듯

사라진 인연 아니었던 가벼운 존재들에게서 상처를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전 혼자가 아닙니다. 이렇게나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고 응원 해주시니 더 이상 외롭지 않습니다.

함께 이겨내 보아요. 저도 모두를 응원할게요. 혼자가 아닌 우리. 긍정의 에너지로 반드시 건강해질 거예요.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