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지상렬 "나는 연예계 스페어타이어"…박준형 대신 '일일 반장' 맹활약

기사입력 2019-07-05 14:26

개그맨 지상렬과 남창희 /사진=MBN
↑ 개그맨 지상렬과 남창희 /사진=MBN

개그맨 지상렬이 박준형 대신 훈맨정음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였습니다.

내일(6일) 저녁 8시 20분에 방송되는 MBN <훈맨정음>'장수 아이돌' 특집에 god의 데니안과 f(x)의 엠버가 특별 게스트로 등장합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김성주는 "우리말에 관심이 있는 두 수강생이 왔다"라고 스케줄로 인해 녹화에 불참한 박준형과 황제성 대신 등장한 지상렬과 남창희를 소개했습니다. 이어 김성주는 "갑자기 공부를 하러 온 거냐"라고 지상렬에게 물었고, 박준형 대신 일일 반장으로 참여한 지상렬은 “나는 공부를 하러 왔다기보다는 내가 ‘연예계의 스페어타이어(?’)이자 ‘연예계 돌려 막기’이다. 차로 따지면 ‘허’넘버이다. 언제든지 부를 수 있는 콜센터 같은 사람이다”라고 말해 녹화 시작부터 큰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이와 같은 발언에 은지원은 “지상렬 씨는 언변 술사인 만큼 우리 프로그램에 잘 맞다”라고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한편, 지상렬과 남창희는

<훈맨정음> 3교시 ‘가로세로 뭔지 알지’ 수업에서 남다른 활약을 펼쳤습니다. 지상렬은 외국인 학생들 사이에서 어려운 문제를 맞히며 고군분투하고, “과거 수능 언어 영역에서 2문제를 틀렸다”라고 밝힌 남창희는 남다른 언어 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편, <훈맨정음>은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20분에 방송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