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日 "한국, 규제강화 철회 요구안했다" 딴소리…韓 "사실과 달라"

기사입력 2019-07-13 09:36 l 최종수정 2019-07-13 12:21

한일 수출규제 실무 협의 /사진=연합뉴스
↑ 한일 수출규제 실무 협의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12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와 관련해 열린 첫 한일 '양자협의'에서 한국측이 규제강화 철회 요구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한국 정부의 설명과 정반대되는 것으로, 진위를 둘러싸고 한일 간 갈등이 예상됩니다.

일본 경제산업성 간부는 이날 한일 '양자협의' 후 열린 브리핑에서 "한국 측에 사실관계의 확인이라는 일관된 취지로 설명을 했다"며 "한국 측으로부터 (규제강화의) 철회를 요구하는 발언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간부는 '(한국측으로부터) 세계무역기구(WTO)협정 위반, 자유무역에 대한 역행 등의 발언도 없었는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도 "WTO 위반인지에 대한 발언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이 일본의 조치가 공급망을 손상시킬 것이라는 취지의 말을 했는지에 대해서도 "공급망 얘기는 우리(일본)측도, 한국측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발언은 한국측의 설명과 상반된 것입니다.

우리정부 관계자는 "우리측이(협의에 참석한 한국 정부 관계자가) 조치 철회를 요구하지 않았을 리가 있겠느냐. 사실과 다르다"며 "일본이 왜 딴소리를 하는지를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한국측이 협의에서) 자유무역에 대한 역행이고 WTO 협정 위반이라고 비판하는 한편 반도체 제품의 공급망을 흔들 것이라는 말을 하면서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측은 이날 양측간 접촉의 성격에 대해서도 '협의'라는 한국 측의 입장과 달리 '설명회'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제산업성 간부는 "협의가 아니라는 말을 짧지 않은 시간 설명해 (한국측으로부터) 확인을 받은 뒤 사실관계의 확인을 목적으로 설명을 했다"며 "수출관리의 개요에 관해 설명하고 한국 측의 질문에 상세하고 정중하게 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에 WTO 위반이 아니고, 대항 조치도 아니라고 설명했다"며 "한국 측이 우리가 전달한 내용을 이해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간부는 한국 정부와의 추가 접촉 가능성에 대해 "한국 측이 본국에 설명을 들은 내용을 전달할 텐데, 질문이 더 있다면 이메일 등으로 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규제 강화 조치의 명목으로 일본 정부가 내세운 '부적절한 수출관리'에 대해 "한국 측에 북한 등 제3국으로의 수출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해당 간부는 이날 청와대가 일본의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이 대북 제재를 이행하고 있는지 여부를 유엔 등 국제기구에 묻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서는 "언급을 삼가하겠다"면서 답변을 피하는 한편, 이날 한일간 '협의'에서도 관련 발언이 없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