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집값 내려갔다" 부산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요청

기사입력 2019-07-14 14:00


부산시가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해운대구, 동래구, 수영구 등 3개 지역에 대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청했다.
부산시는 최근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하락하자 해운대구 등 3개 지역에 대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해 줄 것을 국토교통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시가 해제를 요청한 것은 지난해 8월과 12월, 올해 3월에 이어 4번째이다.
부산에서는 정부의 투기 과열을 막기 위한 부동산 규제 방침에 따라 해운대구와 동래구 등 7개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이 중 기장군과 부산진구 등 4개 지역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됐으나 해운대구 등 3개 지역은 여전히 조정대상지역으로 남아 부동산 대출 제한 등 규제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부산 아파트 가격의 지속적인 하락 등 부동산 과열 지역으로 보기 어렵기 때문에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실제 부산 아파트 가격은 올해 들어 지난해보다 2.66% 하락했다. 해운대구(-2.93%), 동래(-3.49%), 수영구(-2.61%)는 부산 평균보다 하락 폭이 컸다.
더불어민주당 윤준호 국회의원(부산 해운대구)도 최근 "부산 아파트 가격이 93주 연속 하락해 부동산 시장 거래가 얼어붙은 상황"이라며 "국토교통부는 부산시의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서둘러 발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해운대구 우동의

경우 3.3㎡당 평균 아파트 실거래가가 1517만원이지만 반송동은 569만원, 반여동은 775만원 수준으로 투기와 관련 없는 지역 주민까지 피해를 보고 있다"며 "부동산 투기 지역 규제 정책에는 동의하지만 더욱 세밀하고 정밀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