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수출입은행, 기업구조조정단 신설

기사입력 2019-07-14 14:41


한국수출입은행은 기업구조조정과 대외경제협력에 방점을 찍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14일 수출입은행은 기업구조조정 업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기업구조조정단'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대기업 구조조정을 담당했던 '기업구조조정 TF'와 중소기업 구조조정을 담당해 온 '기업개선부'를 하나로 묶어 단으로 승격시킨 것이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등 급증하는 구조조정 업무에 대해 수출입은행이 더욱 더 체계적인 대응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기업구조조정 업무를 원활히 추진하는 등 변화하는 환경에 발빠르게 대응해 정부 정책을 차질없이 수행하겠다"며 "정책금융기관으로서의 조직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출입은행은 개도국 대상 차관 업무(EDCF)를 담당하는 경제협력본부도 확대했다. 세계은행(World Bank), 아시아개발은행 (Asian Development Bank

) 등 국제기구와의 협력 강화를 위해 '다자사업부'를 만들고, 경협 차관업무의 사후관리와 피드백 기능 강화를 위해 '경협평가부'를 신설했다.
경제협력본부에 2개 부서가 신설된 만큼 수은은 향후 대외원조업무의 양적 확대와 함께 원조의 질적 제고도 도모할 방침이다.
[김강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