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유승민 "文대통령, 아베 만나 문제 해결해야…해법은 외교에"

기사입력 2019-07-14 16:22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수출규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날 SNS를 통해 "대통령의 외교적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보복을 고집한다면, 그 때 싸워도 늦지 않다"며 문 대통령이 직접 외교적 해결에 나서 달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중국과 북한에는 한없이 부드러운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서는 강경한 이유가 무엇인가. 말만 강하면 진정으로 강한 것인가"라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외교로 해결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중국과 북한을 대하는 태도의 절반이라도 보여줄 수 없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이어 "나는 친일도 반일도 종북도 아니지만 냉철하게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라며 "중국이 사드 배치에 대해 경제보복을 했을 때 문 대통령이 보여준 저자세와 '오지랖이 넓다'는 수모를 당하면서 비핵화를 위해 김정은에게 보여준 저자세를 국민은 기억한다"고 꼬집었다.
이렇게 촉구하는 이유에 대해 유 의원은 "일본은 우리가 단기간에 극복할 수 없는 산업의 뿌리를 움켜쥐고 있어서, 일본이 보복을 가하면 우리는 생산이 중단되고 아무것도 팔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역사가 있다. 1997년 IMF로 가기 직전, 마지막 수단으로 일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가 싸늘하게 거절 당하고 결국 IMF 구제금융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며 "그 다음 해에 -5.5% 성장에, 기업들과 금융기관들의 대량부도에, 수많은 노숙자, 실업자가 거리로 쏟아져 나오고, 22년이 지난 지금도 IMF위기의 충격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역사를 우리는 결코

잊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아베의 치졸한 경제보복이 아무리 밉고 화가 나더라도 문 대통령은 일본과의 강 대 강 확전이 우리 국가이익에 부합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일본 경제보복의 원인이 외교에 있으니 해법도 외교에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명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