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호남 결승골’ 인천, 수원 누르고 ‘최하위 탈출’ [K리그]

기사입력 2019-08-11 00:28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김호남의 시원한 골로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인천은 10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2019 25라운드 원정 경기서 김호남의 골로 수원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3경기 만에 승점 3점을 추가한 인천은 승점 18점으로 제주(승점17)를 제치고 12위에서 11위로 올라섰다. 반면 2연패를 당한 수원은 승점 32점으로 6위에서 7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인천이 김호남의 결승골로 수원을 눌렀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 인천이 김호남의 결승골로 수원을 눌렀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특히 인천은 2013년 이후 무려 6년 만에 수원을 이겼다. 빅버드(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10년 만에 거둔 승리다.
인천은 후반 6분 공격수 김호남이 수원 수비수 박형진과 경합을 이겨낸 뒤 박스 측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흔들었다.
경남FC는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성남FC와 홈 경기에서 김효기의 멀티골로 2-0 완승을 거뒀다. 경남은 이 승리로 21경기 만에 승점 3을 기록했다. 지난 3월 30일 대구FC와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이후 20경기(10무10패) 동안 승리가 없었다. 경남은 승점 19(3승10무12패)로 리그 10위에 올랐다. 성남은 승점 30(8승6무11패)으로 리그 8위에 자리했다.
상주 상무는 제주에

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4-1 완승을 거뒀다. 강상우와 심동운이 각각 멀티골을 터트렸다. 상주는 2연승을 달리면서 승점 35(10승5무10패), 리그 5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제주는 5경기 연속 무승의 늪에 빠지며 승점 17(3승8무14패)로 리그 최하위로 내려왔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