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바다가 들린다’ 노홍철·정태우·김요한, 마을 탐방…“벽화 하나에 풍경이 살아”

기사입력 2019-08-11 21:09

‘바다가 들린다’ 노홍철·정태우·김요한 사진=MBN ‘바다가 들린다’ 캡처
↑ ‘바다가 들린다’ 노홍철·정태우·김요한 사진=MBN ‘바다가 들린다’ 캡처
‘바다가 들린다’ 노홍철, 정태우, 김요한이 마을 탐방을 떠났다.

11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바다가 들린다’에서는 부흥리 마을을 둘러보는 탐방팀 노홍철, 정태우, 김요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을을 둘러보던 탐방 팀은 벽화를 발견했고 김요한은 “벽화 하나에 동네 풍경이 확 산다”라며 감탄했고, 정태우는 “마을 분위기가 확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형제의 뒷 모습이 그려진 벽화를 발견한 세 사람은 앞에 나란히 앉았고 김요한은 “덩치만 보

면 내가 제일 형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마을의 풍경을 둘러보던 중 등대 벽화가 그려진 주민의 집에 방문했고 할머니와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할머니는 세 사람에게 커피를 대접했고 노홍철과 정태우, 김요한은 풍경을 바라보며 커피를 마시고 시간을 보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오서린 기자 dgill152@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