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한발 물러선 트럼프…1560억달러 對中 관세 부과 연기

기사입력 2019-08-14 10:35 l 최종수정 2019-08-14 14:49


여름 휴가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펜실베니아 모나카의 한 공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 여름 휴가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펜실베니아 모나카의 한 공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9월 추가관세 부과와 환율조작국 지정 등을 통해 중국을 거세게 몰아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걸음 물러섰다.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13일(현지시간) 9월 1일자로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물리려던 계획에서 큰 폭으로 후퇴했다.
휴대전화, 랩톱 컴퓨터, 비디오게임 등 정보기술(IT) 제품부터 유모차, 신발 등에 이르는 다수 품목에 대해 관세 부과 시점을 12월 15일로 100일 이상 늦추기로 한 것이다. 또 선박용 컨테이너나 성경 같은 중국산 수입 제품 일부는 목록에서 완전히 제외해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예정대로 9월부터 관세가 부과되는 제품은 3000억 달러 가운데 3분의 1 수준인 1070억 달러 규모에 그칠 것으로 분석했다.
애플이 중국에서 만들어 미국으로 역수입하는 휴대폰 등 금액이 크고 소비자들에게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제품군이 대거 유예조치를 받았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석유화학단지 방문길에 기자들과 만나 "크리스마스 시즌 때문에 이런 조치를 했다"며 "만약이라도 관세가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아무 피해가 없다"면서도 "크리스마스 쇼핑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한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다.
그 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 관세가 미국 소비자들에게 전가되지 않고 오직 미국의 관세 수입만 확대시킨다고 주장해왔다. 반면 대다수 경제학자들과 기업들은 가격 상승에 따른 소비자 부담 증가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해왔다. 대다수 소비 품목에 대한 관세 부과가 미뤄지면서 수입업자들은 12월 15일 이전에 미리 중국산 제품을 수입해 연말 특수에 대비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트럼프 정부의 '작전상 후퇴'는 미국의 경제성장률 하락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과 연관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의 올 2분기 성장률 잠정치는 2.1%로 전분기(3.1%) 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 골드만삭스는 최근 올 4분기엔 성장률이 1.8%까지 낮아질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기업투자가 부진한데다 반짝 살아났던 소비마저 꺾일 경우 예상보다 빨리 리세션이 찾아올 것이란 우려가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도 한발 물러설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 = 신헌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