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LA타임스 "`조정 평균자책점` 역대 2위…매덕스보다 위"

기사입력 2019-08-14 10:47


[USA TODAY = 연합뉴스]<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 [USA TODAY = 연합뉴스]







세계 최고의 투수를 넘어 역대 최고의 길을 걷고 있다.
메이저리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세계 최고 투수를 넘어 역대 최고의 반열에 올랐다.
로스앤젤레스 유력 지역지인 LA타임스는 14일(한국시간) 류현진의 올시즌 기록을 수치로 소개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류현진은 1901년 이후 한 시즌 142이닝 이상 소화한 투수 중 역대 2위의 조정 평균자책점(ERA+) 기록을 세우고 있다.
ERA+는 리그 평균자책점과 구장 특성 등을 고려해 만든 투수 지표다.
100이 메이저리그 평균 성적이고, 높을수록 좋은 기록을 세운 게 된다.
LA타임스는 "류현진은 ERA+ 284를 기록해 2000년 페드로 마르티네스(291)에 이어 역대 2위를 달리고 있다"며 "이는 1994년 그레그 매덕스(271·4

위)를 넘어서는 기록"이라고 전했다.
현재 최고의 투수로 꼽히는 클레이턴 커쇼(다저스·2016년 237), 잭 그레인키(휴스턴 애스트로스·2015년 222)도 류현진이 제쳤다.
류현진은 올 시즌 22경기에 출전해 142⅔이닝을 던져 12승 2패 평균자책점 1.45를 기록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