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주한 일본대사에 도미타 고지 내정…장인은 극우소설가

기사입력 2019-08-14 11:32


내달 이임하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후임에 한국 근무경력이 있는 도미타 고지(62) 특명전권대사가 내정됐다.
14일 한일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외무성에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업무를 맡아온 도미타 대사를 차기 주한 일본대사로 지명하고 한국 정부에 지난 7월 말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을 요청했다.
2016년 8월 부임해 3년 임기를 채운 나가미네 대사는 내달 이임하고 새 대사 부임 시기는 아그레망 절차가 완료된 후 확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도미타 고지는 효고현 출신으로 도쿄대 법학부 재학 중이던 1980년 10월 외무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이듬해 대학 졸업과 동시에 외무성에 들어갔다. 이후 종합외교정책국 총무과장과 주한·주영·주미 공사, 북미국장, 주이스라엘대사 등을 거쳤다.
그는 노무현 정부 때인 2004~2006년 주한 정무공사 임기 중

에 한국 노래를 자주 듣고 노래방을 즐겨 찾는 등 한국어 공부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일본 외무성 내에서는 조용한 성격에 업무능력이 탁월하다는 평을 듣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미타 대사의 장인은 일본에서 극우 소설가로 이름을 떨쳤던 미시마 유키오(본명 히라오카 기미타케)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