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국 "사노맹 논란, 할 말 많다"…황교안 "내 말 틀렸나"

기사입력 2019-08-14 13:11 l 최종수정 2019-08-14 13:50

【 앵커멘트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자유한국당이 제기한 '사노맹' 연루설에 대해 "할 말이 많다"며 청문회 격돌을 예고했습니다.
여야 정치권에서는 '용공 조작'을 놓고 하루종일 시끄러웠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인사청문회를 준비 중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사노맹' 사건에 연루돼 장관 자격이 부족하다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지적에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할 말은 많습니다만, 인사청문회 때 충분히 답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인사청문회에서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해명하겠다며 정면 승부를 예고한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회가 공안 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조 후보자에 대한 색깔론을 멈추라고 엄호 사격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은 장관 후보자들을 마치 척결해야 할 '좌익용공'으로 몰아세우는 듯합니다. 공안검사적 시각과 이분법적 시각에서 벗어나길 바랍니다."

이를 접한 황 대표는 발끈했습니다.

▶ 인터뷰 :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제가 이야기한 것 중에 틀린 것이 있습니까? 법무부 장관은 그에 맞는 처신과 행동을 해야 합니다."

한국당 내부에서 '조국 청문회 보이콧' 얘기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여야 간 팽팽한 기싸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