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5일 `태풍 크로사 영향` 흐리고 가끔 비…"더위 한풀 꺾여요"

기사입력 2019-08-14 16:15


광복절인 15일은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의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내리겠다. 남부지방에 내리는 비는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밤부터 16일 아침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울릉도와 독도 50∼150㎜(많은 곳 250㎜ 이상)다. 경상도(경북 북부 동해안 제외),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 전북엔 20∼60㎜, 제주도, 전남과 서해 5도엔 5∼40㎜로 예보됐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20∼50㎜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어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 기온은 26∼33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폭염 특보가 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중형급 태풍인 '크로사'는 15일 새벽 일본 규슈에 상륙한 뒤 오전 9시

께 가고시마 북동쪽 약 200㎞ 육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어 15일 저녁 동해에 진출할 전망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 진로에 가까운 남해 동부와 동해상, 일부 부산과 경남 해안 등도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태풍 특보 영역이 확대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희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