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베, 민간교류 지속 희망 발언

기사입력 2019-08-14 16:22


휴가를 맞아 지역구인 야마구치현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양국 갈등에도 불구하고 민간 교류는 지속돼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13일 저녁 시모노세키시에서 후원회 관계자들과 가진 자리에서 마에다 신타로 시장이 부산시와 교류사업 중단을 설명하자 "민민 사이의 일은 민민으로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등이 14일 보도했다. 양국 정부간 관계는 악화됐지만 민간 교류는 이와는 별도로 진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가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 이후 민간 교류와 관련해 의견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6일 히로시마 원폭피해자 위령식 때 가진 기자회견에선 "한국이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계속하면서 국교정상화의 기반인 조약을 깨고 있다"고 정부간 관계에선 강경한 입장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가 15일 도쿄 부도칸에서 열리는 전국전몰자 추도식에서 한일 관계 악화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일본언론들은 전했다.
일본 정부에서는 수출규제 조치 이후 한국 여론의 반발로 민간교류가 잇따라 취소되자 지속적으로 민간교류는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자국의 수출규제 조치가 양국 관계와 상관없이 이뤄진 일이란 점을 강조하기 위한 전략이다. 또 최근 들어 한국인 관광객 급감으로 지방자치단체들의 불만이 고조되는 상황을 배려한 것이기도 하다.
아베 총리의 지역구인 야마구치현 4선거구는 시모네시키시와 나카토시로 구성돼 있다. 야마구치현은 메이지유신을 이끈

삿초동맹의 한축인 조슈번이다. 이후 일본 정계를 이끈 핵심지역 중 한곳이다. 역대 일본의 총리 57명 중 9명이 야마구치현에서 나왔다. 조선을 공격해 차지해야 한다는 정한론과 대동아공영론을 주장한 에도막부 시대 사상가 요시다 쇼인도 야마구치현 출신이다.
[도쿄 = 정욱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