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MLB 전설 커트 실링, 상원의원 세번째 도전…트럼프 "아주 멋지다"

기사입력 2019-08-14 17:51


메이저리그 전설의 투수 커트 실링(53)이 정치에 재도전한다.
AP통신은 14일(한국시간) "실링은 미국 공화당에 이메일을 보내 애리조나주 연방 상원의원 출마 생각을 밝혔다"며 "구체적인 지역은 결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실링의 정치 도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트위터를 통해 "대투수이자 애국자인 실링이 선거 출마를 고려한다고 한다. 아주 멋지다!"고 응원했다.
실링은 2009년과 2016년 매사추세츠주 연방 상원의원에 도전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두 번 모두 공화당 경선에도 참여하지 못했다.
실링은 현역 시절 최고의 투수로 메이저리그를 호령했다.
1988년부터 2007년까지 20시즌 동안 216승 146패 평균자책점 3.46을 기록했고, 2001년엔 랜디 존슨, 김병현과 함께 소속팀이었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다.
보스턴 레드삭스 소속 시절인 2004년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선 발목 인대 수술을 받은 상태로 마운드에 올라 흰 양말이 피로 물드는 상황에서도 역투를 펼쳤다. 당시 보스턴은 86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