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919 유관순` 광복절 기념 재개봉 확정…그날의 함성 기린다

기사입력 2019-08-14 17:5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1919 유관순’이 광복절을 맞아 ‘1919 유관순 그녀들의 조국 외전’라는 이름으로 재개봉을 확정했다.
유관순과 소녀 독립운동가들의 그 시절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1919 유관순’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올해 광복절을 맞이하며 다시 한번 관객들과 만남을 확정했다. ‘1919 유관순’은 조선의 딸 유관순과 그녀와 함께 독립을 외쳤던 소녀들의 이야기를 가장 사실적이고 생생하게 그려 낸 3.1 운동 100주년 기념작.
앞서 개봉된 ‘1919 유관순’에서 100년 후인 현재의 모습이 추가되어 ‘1919 유관순 그녀들의 조국 외전’이라는 타이틀로 재개봉된다. 100년 뒤 일본의 아베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 징용 관련 배상을 거부하며 무역 전쟁을 선포하는 등 아베 총리의 인터뷰 영상이 추가됐다.
3월 개봉 당시 ‘1919 유관순’은 지금까지 어떤 작품보다 유관순을 비롯한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사실적으로 다룬 것으로 알려지며 관심을 모았다. 죽음의 목전에서도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던 유관순, 어윤희, 권애라, 심명철, 노순경,

임명애, 신관빈 등 남과 북을 아울러서 일제에 맞서 싸운 소녀 독립운동가들이 있었음을 새롭게 각인시켰다. 특히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영화를 통해 재조명하며 화제를 모았다.
100년 전, 대한독립을 위해 세상에 맞서기 시작한 그 시절 모든 소녀의 이름 ‘1919 유관순 그녀들의 조국 외전’은 8월 15일 극장에서 다시 만나볼 수 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