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한항공, 故 조양호 회장에 퇴직금 495억원 지급해

기사입력 2019-08-14 17:56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 제공 = 대한항공]
↑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 제공 =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지난 4월 별세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게 약 495억원의 퇴직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조 회장에게 472억2205만원을 퇴직금으로 지급했다. 여기에 기타근로소득 22억3261만원을 더하면 조 회장에게 지급된 퇴직금 규모는 총 494억5466만원 수준이다.
대한항공은 또한, 조 회장에게 급여 14억2669

만원과 상여금 1억7215만원을 지급해 조 회장 측이 수령한 근로소득 및 퇴직소득은 총 510억5350만원이다.
대한항공 측은 "임원퇴직금지급규정에 따라 퇴임 당시 월평균보수와 직위별 지급률 6개월 및 근무기간 약 39년6개월을 고려해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